HOME > 미디어센터 > 업계소식

: 13

: senior fair 관리자 : 2015-08-21

광주시·광주TP 의료산업 본격 육성

광주테크노파크 타이타늄센터 '생체의료소재부품센터'로 명칭 변경
치과, 정형외과, 콘텍트렌즈, 봉합사, 광의료기기 기업...새 터전마련

 

 


광주시가 지역주력산업인 생체의료산업의 본격적인 육성을 위해 광주테크노파크의 지역산업 컨트롤 타워인 타이타늄·특수합금부품개발지원센터가 확대 개편하고 명칭을 변경,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간다.

광주테크노파크는 최근 타이타늄센터와 LED/LD센터를 통합해 생체의료소재부품센터(이하 생체의료센터, 센터장 이경구)로 공식 개칭하고 새 출범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는 지자체가 추진하고 있는 의료산업 육성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이사회의 승인을 통해 최종 성사됐다.

이와 함께 생체의료센터는 광주TP 2단지 내에 ‘치과용소재부품기술지원센터’를 내년 하반기에 구축하고, 지역 의료산업 도약의 발판으로 삼을 계획이다.

생체의료산업은 인구 노령화 추세에 따라 매년 10%이상의 고성장산업으로 미래성장동력산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광주지역의 경우 지자체의 적극적인 육성의지와 전남대 RIS(단장 박상원교수), 조선대 RIC(센터장 김수관교수)와의 공동협력을 통해 창업 35개, 외지기업 48개가 이전하는 등 지난 2002년 2개에 불과했던 관련기업이 2015년 현재 광주TP를 중심으로 180여개의 제조업체가 클러스터를 형성하고 있으며, 매년 200명이상의 신규고용을 창출하고 있다.

또한, 광주TP 생체의료센터를 중심으로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고부가가치 소재부품의 기술개발/제품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생체의료용 소재부품산업 육성을 위한 최적의 인프라가 확보되어 지역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광주테크노파크 배정찬 원장은 “지난 10여년간 광주TP 타이타늄센터 중심의 차별화된 지원노력으로 외지기업 유치, 일자리창출 및 수출액 증가로 이어지는 선순환적 구조가 자리를 잡았다”면서 “생체의료용 소재부품산업은 고용유발형 지식기반 중소기업형 산업으로 향후 지역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고부가가치 수출전략형 지역주력산업의 새로운 롤 모델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승용 기자 msynews@


 

[출처-아시아경제] 원문링크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5061109251841384



첨부파일
답변하기 목록으로
댓글 0
 
0 / 500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